본문바로가기

통영시의회

상단 사용자메뉴

글로벌링크

글자크기조절, 인쇄

  • 글씨
  • 글자크기를 한단계 확대
  • 글자크기를 기본크기로 변경
  • 글자크기를 한단계 축소
  • 프린트

상단 사용자메뉴


시민과 함께하는 일류자치 열린의회 통영시민의 대변인입니다


보도자료

홈으로 > 의정활동 >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제목 “성동조선 법정관리가 웬 말이냐!”-14만 통영시민과 시의회는 회생을 강력히 촉구한다.
작성자 통영시의회 작성일 2018-03-08 조회수 458
첨부  

>> “성동조선 법정관리가 웬 말이냐!” - 14만 통영시민과 시의회는 회생을 강력히 촉구한다. <<

통영시의회는(의장 유정철) 성동조선 정상화를 기대했으나 2018. 3. 8자 정부의 성동조선 법정관리 발표 후 믿기 어려운 결과라며 시민의 대의기관으로서 14만 통영시민과 함께 회생을 촉구하는 입장을 밝혔다.

통영시에 남은 유일한 조선소인 성동조선은 우수한 기술력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조선소임에도 지난해 말 회계법인 실사에서 청산가치가 높다는 언론보도에 통영경제는 큰 충격에 빠졌다.

이에 통영시의회를 비롯한 조선소노동자, 통영시, 통영상공계, 경남도는 지역민의 바람을 담아 성동조선 회생 촉구 건의안을 비롯해 대정부 촉구문 전달, 서울상경 노동자 결의대회, 경남 중형조선소 정상화 민관협의체 개최 등 성동조선 살리기에 힘써왔다.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성동조선이 기업회생 절차(법정관리)로 구조조정 방안이 최종 확정 발표됨으로써 통영경제에 먹구름이 더 짙게 드리워진 가운데 통영시의회는 앞으로 경남도와 통영시, 지역 상공계와 함께 성동조선 회생을 위한 공동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통영시의회 유정철 의장은 금번 성동조선 법정관리 발표와 관련하여 “통영시가 아파트 미분양 관리지역에다 지난해 하반기(10월) 기준 실업률 전국 2위에 오른 것은 통영경제를 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며 “통영경제가 현재는 암울하고 어렵지만 14만 통영시민과 함께 우리시 유일의 조선소가 법정관리에서 벗어나 정상화 될 때 까지 모든 역량을 결집해 나갈 것” 이라며 성동조선 법정관리 철회와 회생촉구에 나섰다.

보도자료 글목록
이전글 통영시의회 설명절 사회복지시설 방문 격려 
다음글 제185회 통영시의회 임시회 개회 
  • 목록보기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통영시청 저작권정책 참조 : http://www.tongyeong.go.kr/01174/03544.web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

/html>